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오늘의 이슈8

광풍 부는 초전도체 테마株 3일 연속 상한가 행진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서남은 전 거래일 대비 2530원(29.94%) 상승한 1만9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서남은 지난 1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덕성도 전일 대비 2230원(29.89%) 오른 9690원에 거래되며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덕성 역시 1일부터 상한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 상한가를 기록했던 모비스도 이날 28.22% 오르고 있고, 파워로직스(22.47%), 고려제강(23.67%), 원익피앤이(18.00%), 인지컨트롤스(15.98%) 등도 일제히 급등 중이다. 해당 종목들은 초전도체 관련주로 분류된다. 초전도체는 특정 온도 이하에서 모든 전기 저항을 상실하는 물질로 초고속 컴퓨터, 자기 부상 열차, 에너지 손실 없는 전력선 개발 등에 활용된다. 초전도체 테마.. 2023. 8. 3.
LH, 직원에게 저금리·초과대출…공공기관 47곳 대출 규정 위반 기획재정부는 2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공공기관의 복리후생 제도 운영현황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 7월 발표된 '새 정부 공공기관 혁신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했다. 이전까지는 기관의 자율점검 방식이었지만 올해는 공공기관 신뢰성 제고를 위해 의료비·교육비 등 14대 분야 45개 항목에 대해 학계·변호사·노무사 등으로 구성한 외부 전문가 15인이 참여했다. 점검 실시 대상은 공기업 34곳, 준정부기관 96곳, 금융형 기타공공기관 등 총 134개 기관이다. 공기업과 준정부기업의 경우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기타공공기관은 최상위로 분류되는 금융형 4곳(기업은행·산업은행·수출입은행·한국투자공사)을 선정했다. 점검 결과 사내대출 관련 규정 위반은 47개 기관에서 총 182건이 확인됐다. 이중 주.. 2023. 8. 2.
한국 1인당 GDP 8.2%↓ 일본·스웨덴 이어 세 번째로 크게 줄어 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을 통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는 2021년(3만4998달러)보다 8.2% 줄어든 3만2142달러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1인당 GDP 감소율은 주요 47개국 중 일본(-15.1%), 스웨덴(-8.5%)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 47개국에는 세계경제규모 30위권 국가와 OECD 회원국이 포함됐다. OECD 회원국은 OECD 자료를, 비회원국은 세계은행(WB) 자료를 기준으로 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는 2021년에 이어 47개국 중 세계 23위를 유지했다. 룩셈부르크(12만5558달러)가 1위를 기록했으며, 노르웨이(10만6180달러), 아일랜드(10만4237달러), 스위스(9만1976달러), 미국.. 2023. 8. 2.
폭염·폭우 덮친 농가… 시금치·상추 가격 한 달만에 2배 폭등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 기준 시금치(상품) 도매가격은 4㎏에 4만7920원으로 한 달 전(2만2200원)보다 115.9% 올랐다. 1년 전보다는 30.9% 뛴 가격이다.적상추(상품) 도매가격도 4㎏에 5만9080원으로 한 달 전(2만6160원)보다 125.8% 올랐다. 1년 전보다는 74.1% 높은 가격이다. 오이 도매가격은 100개에 6만550원으로 한 달 전보다 17.0% 상승했다.농림축산식품부는 집중호우로 인해 올랐던 농산물 가격이 지난달 말부터 하락하는 추세이지만, 폭염이나 태풍 등으로 다시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1년 전보다 도매가격이 낮은 배추, 무의 경우에도 고온다습한 날씨로 병해가 확산하면 출하량이 줄고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이번 폭.. 2023. 8. 2.
반응형